[서울Pn] 佛 국민운동 ‘파쿠르’에 빠진 금천 할매들

6일 전 업데이트됨

[서울 Pn] 佛 국민운동 ‘파쿠르’에 빠진 금천 할매들

“자, 이제 내려갑니다. 왼발은 아래로 내리고 오른발을 길게 뻗으세요.”

지난 11일 오전 서울 금천구청 1층 로비 앞. 차성수 금천구청장의 굵고 나직한 목소리가 들렸다. 차 구청장과 손을 맞잡은 ‘할머니학교’ 2기 수강생은 눈을 꼭 감은 채 발을 허공에 내저었다. 평소 돌징검다리를 건너는 일은 식은 죽 먹기였지만 앞이 안 보이니 각양각색의 동작이 나왔다. 이른바 ‘파쿠르’(‘길, 여정’이라는 뜻의 프랑스어) 수업 현장이다.

(생략)

문 강사는 먼저 다소 생소한 파쿠르의 개념을 유튜브 영상을 통해 차근차근 설명했다. 한 손으로 장애물을 짚고 뛰어넘거나 벽에 매달려 옆으로 이동하는 동작이 나오자 우려 섞인 목소리가 곳곳에서 터져 나왔다. 만 64~69세인 할머니학교 수강생이 따라하기엔 무리라는 눈치였다.

이에 문 강사는 “정해진 것 없이 누구나 자신이 위치한 자리에서 자유롭게 움직이면 된다”며 “움직임을 통해 상대방과 교감하며 놀이로 승화시키는 데 의의가 있다”고 말했다. 기어가기, 도약하기, 균형잡기 등이 파쿠르의 기본 동작이다. 그 밖의 동작도 얼마든지 응용하거나 새롭게 창조해낼 수 있다는 설명이다.

(생략)

걱정이 가득했던 할머니학교 수강생들의 표정이 금세 밝아졌다. 장금순(65)씨는 “젊지도 않지만 노인이라고 보기엔 좀 애매한 그런 나이가 65세부터 70세”라면서 “할머니학교에서 새로운 시도를 할 때마다 아직 우리도 할 수 있는 게 많다는 자신감이 생긴다”고 말했다. [원문보기]:

http://go.seoul.co.kr/news/newsView.php?id=20180516014008&wlog_tag3=nave

조회 0회
  • Black Facebook Icon
  • Black Instagram Icon
  • Black YouTube Icon

움직임교육연구소

변화의월담

서울시 동작구 등용로 79-1

무중력지대 대방동 4층 변화의월담

 

walldaam4@gmail.com

뉴스레터

변화의월담의 프로그램과 활동, 일상에서 몸을 움직일 수 있는 ​다양한 방법들을 레터로 받아보세요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