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미디어]<일다> 억압의 벽들을 넘어 '회복하는 몸'의 이야기 월:담


변화의월담이 혐오와 차별을 멈추라는 여성들의 목소리가 온라인에서 결집되어 거리에서도 울려퍼지는 시대, 지금 곳곳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전개되는 새로운 페미니스트들의 액션을 기록하는 2019 페미니스트액션의 한 파트로 월담의 이야기를 풀어내었습니다.


"많은 사람들이 이미지로 판단되고, 원치 않는 욕망의 대상이 되고, 특정 목적을 위해 쓰이고 버려질 것에 대한 깊은 상처와 두려움을 가지고 산다. 월담 교육에서는 그 두려움을 직면하는 방법으로 사람 존재 그 자체로 서로를 대하는 ‘접촉’을 배우고 경험한다. 접촉은 학습된 경직과 불편함을 완화시키고 자기 자신과 타인, 관계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중요한 통로가 된다."



"몸을 억압하는 세상의 벽들을 넘어본다. 왜 나의 몸을 감싸는 옷과 신발은 내 몸을 압박하고 축소시키고 경직되게 하는지. 왜 내가 사는 ‘공간’과 유의미한 관계를 맺지 못하고 부유하는 고립된 생활을 하게 되는지. 주변 환경을 자유롭게 활보하고 탐색하는 호기심과 모험심은 언제부터, 어떻게 사라졌는지. 왜 돈을 쓰지 않고는 마음 편히 머물며 영위할 수 있는 공간과 놀이, 관계를 찾는 것이 불가능에 가까울 정도로 힘들어졌는지. 마음 놓고 내 몸으로 살 수 없게 하는 수많은 규범과 구조에 대해 구체적인 질문들을 던지고, 직접 몸으로 균열을 내는 움직임을 시도한다."


"우리는 모두 나만의 담을 쌓는다. 그러나 담을 넘어 사람과 세상을 향해 몸을 열 때 비로소 배움과 성장이 시작된다. 변화의 월담을 하는 과정은 결코 혼자가 아니어야 하기에, 변화의월담은 더 많은, 더 다양한 몸-동료를 찾아 나서는 교육을 계속해서 고민하고 실험할 것이다."


기사 링크 : http://m.ildaro.com/8594?fbclid=IwAR39b0mL7sbtLwEIHMUvMgie4HV4GwLEfPj7W3eudIszcYeHpZRiU3mbtC0


*한국여성재단 성평등사회조성사업 지원을 받아 진행한 "2019 페미니스트 ACTion!" 20편의 연재는 '회복'에 관한 월담의 이야기로 마무리 되었습니다.